좋은 약은 좋은 사람이 만듭니다 건강과 행복을 지키기 위하여 우수한 의약품의 개발과 최선을 다하여, 인류의 보다 나은 생활을 선도합니다.
visual show mode

보도자료

조아제약의 다양한 광고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아제약 제품의 다양한 미디어 광고를 보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건강정보관련 내용
제목 조아바이톤배 루키리그 성황리 폐막, ‘한올M&C 우승’
등록일 2019-12-30
첨부파일
내용

단체 우승과 개인 다승왕 모두 파주 한올M&C가 차지

 

조아제약(대표이사 조성환, 조성배)이 타이틀 후원을 맡고 (재)한국기원(총재 임채정)이 주최 및 주관하는 ‘2019 조아바이톤배 루키리그’에서 파주 한올M&C가 챔피언에 올랐다.

 

2019 조아바이톤배 루키리그 14라운드와 폐막식이 29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렸다. 폐막식에는 손준형 조아제약 전무이사를 비롯해 한국기원 김영삼 사무총장, 손근기 프로기사회장, 8개팀 선수단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타이틀 스폰을 맡은 조아제약의 손준형 전무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올해로 2회 째를 맞이한 조아바이톤배 루키리그는 명실상부한 미래바둑 스타의 경연장으로 자리매김 했다”면서 “앞으로도 본연의 사업인 좋은 약 만들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단상에 오른 김영삼 한국기원 사무총장은 “현재 루키리그에 출전하는 기사들이 앞으로 우리 한국바둑계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바둑을 잘 두는 것만큼 인성에도 힘을 기울여서 바둑도 잘 두고 인품도 훌륭한 기사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루키리그에서 가장 많은 승리를 거둔 선수에게 수여하는 다승상은 11승 3패를 기록한 파주 한올M&C의 권효진 초단에게 돌아갔다. 권 초단에게는 상금 100만원과 트로피가 수여됐다. 조아제약에서 직접 선정한 조아바이톤상은 서울 양천대일바둑도장의 양유준 초단이 차지했다.

 

이어진 단체 시상식에서는 우승팀 파주 한올M&C가 우승트로피와 함께 2,000만원의 우승상금을, 2위 서울 양천대일바둑도장이 트로피와 1,000만원의 준우승상금을, 3위 서울 푸른돌이 트로피와 800만원의 상금을, 4위 인제 설원명작이 트로피와 600만원의 상금을 각각 받았다.

 

지난 9월 개막한 2019 조아바이톤배 루키리그는 1명의 프로기사(2019-2020 KB국민은행 바둑리그 및 퓨처스리그 선수 제외)와 3명의 아마추어 선수가 한 팀을 구성했으며, 8개 팀이 출전해 더블리그 14라운드, 총 56경기(각 경기 3판 다승제) 168대국이 벌어지는 정규리그 순위로 우승팀을 가렸다.